음악·예술대학장

이 영 화



안녕하십니까 ?

음악 예술대학에 관심을 가져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음악 예술대학이라는 대학명은 올해가 그 시작입니다.

도예과, 디자인학부, 공연영화학부, 무용과, 음악학부의 개별 전공 영역이

각자의 색깔을 지키면서 예술로서 어울림을 이루는, 말하자면 이상적인

예술의 터전이 되는 셈입니다.


우리 대학의 예술 전공 분야는 꾸준한 발전의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그러한 만큼

우리 대학은 교육 인프라가 충실하게 마련되어 있습니다. 또한, 뛰어난 재능과 가능성을

소유한 학생들은 물론 훌륭한 교수진과 수준 높은 실기 교육, 그리고 다양한 실전 기회가

마련되는 점은 우리 대학의 큰 자랑입니다.


예술을 하는 우리는 예술에 우리의 인생을 겁니다.

지독하게 연습하고 반복하며 스스로를 갈고 닦아갑니다.

작은 손놀림, 작은 소리, 작은 숨 하나를 고민하며 며칠을 보내기도 합니다.


                                                                                    그렇게 하나하나 예술을 향해 다가갑니다.

                                                                                    예술을 한다는 것은 그러한 행위와 정신의 이어짐을 의미합니다.


                                                                                    예술과 함께 우리는 자아를 실현하고 성취해 갑니다.

                                                                                    그렇게 그 안에서 성숙해갑니다.

                                                                                    우리의 외침에 혼이 실려 퍼져나갑니다.


                                                                                    예술은 주위을 함께 끌어올릴 수 있는 힘을 가집니다.

                                                                                    최고의 선()을 표현하고 인간의 지고의 미()를 표현하고자 노력하는

                                                                                    우리의 예술은 우주의 진()을 추구합니다.

                                                                                    예술은 인간의 영혼을 위로하고 채울 수 있는 것이어야 합니다.

                                                                                    그런 예술을 우리는 추구합니다.


                                                                                    하염없이 고민하고 좌절하면서

                                                                                    한없이 나약해지는 과정을 지나고 직시하며

                                                                                    언제든 채워낼 수 있는 하얀 도화지로 자신을 유지하고

                                                                                    그리고 또 다시 하얗게 비워내면서

                                                                                    그렇게 예술을 향해 걸어 나가는 길을 함께 찾고 배워갑시다.

                                                                                    자신의 색깔과 모양을 지어가는 바로 그 길 말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쉬임 없이 갈구하고 공부해야 합니다.

                                                                                    예술이 무엇인지 더 많이 고민하고 탐구해야 합니다.

                                                                                    나의 영혼

                                                                                    그대의 영혼

                                                                                    그것들이 우리의 색깔과 소리와 모양으로 성장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음악.예술대학 학장 이 영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