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북한동향] 기사 스크랩_北, "휴대전화 가입자 80만 명 돌파" _20111115_노컷뉴스(2011년 12월 2일)
작성자 문예창작과 박덕규
날짜 2020.11.20
조회수 364

北, "휴대전화 가입자 80만 명 돌파"

 

노컷뉴스 안윤석 대기자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80만 명을 넘어서 연말에는 1백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북한에서 휴대전화 사업을 하고 있는 이집트 이동통신회사 '오라스콤 텔레콤'은 14일 '2011년 3분기 실적보고서'에서 "9월 말 현재 휴대전화 가입자는 80만 9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지난 해 같은 기간 30만 천명보다 1백69% 증가하고 올해 상반기 66만 6천 5백여명과 비교하면 3개월 동안 13만4천 명 이상 늘어났다.

보고서는 "가입자 증가로 북한에 합작한 통신회사인 고려링크의 3분기 매출액도 4천1백만 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 천8백44만달러 보다 1백25% 늘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통신사업 평가의 중요한 척도로 평가되는 고객 1인당 평균 매출은 13달러90센트로 지난 해 15달러 20센트 보다 8.6 % 줄었고, 평균 통화시간도 지난 해 3백3분에서 올해는 3백분으로 약간 줄었다.

보고서는 "고려링크가 올해 3분기 중에도 혁신적인 서비스 도입과 가입자 증대를 위해 지난 9월에는 영상통화 개시 1주년을 맞아 영상통화 요금과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 가격을 내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고려링크가 지난 1월 북한에서 처음으로 사진이나 음악을 전송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 (MMS)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했다"고 말했다.

또, "2월에는 유로화 매출을 늘리기 위해 북한 돈이 아닌 유로화로만 대금을 결제하는 대신 통화량이 많지 않은 시간대에 무료로 음성통화와 다른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유로팩'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6월에는 고려링크가 통화요금 잔액이나 시간을 다음 달로 넘길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고, 2010년 3분기에 시작된 영상통화도 올해 6월에 사용량이 4배나 늘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9월 말 현재 고려링크는 4백53개 기지국을 통해 평양과 14개 주요 도시, 86개 소도시, 22개 주요 도로 등에서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6월 말과 비교하면 기지국 수가 83개 늘었고,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한 소도시 수도 8개 더 늘어 북한 주민의 94%가 고려링크의 휴대전화망을 이용할 수 있는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