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 곧 눈과 귀의 자극.


지금 이 시각에도 수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끊임없이 소통하는 소셜 미디어,

수많은 이야기에 감정들이 넘쳐 나는 세상에서 우리의 생각이 부딪혀 소멸되지 않도록,


두 눈으로 새겨보고 두 귀로 귀하게 들어 조금 더 나은 생각들로

양질의 세상을 만드는 커뮤니케이션학부생이 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학 부 장  김 하 나